알림광장    
        클럽 공지사항
        클럽 질문모음
        클럽 설문조사
        클럽 이벤트
        클럽 정모안내
        레코딩/디빅가이드
     등업광장    
         클럽소개/등업방법
         단역배우 등업신청
         한글별명 변경신청
         조연배우 등업신청
         주연배우 등업신청
         클럽스탭 신청하기
     영화광장    
         영화정보&릴정보
         국내외 박스오피스
         개봉예정작 소개
         영화관련 설문조사
         영화이슈 토론방
         내인생 최고의영화
         개봉영화 관람후기
         나도영화 평론가
         추천/비추 한마디평
         인상깊은 장면/대사
         영화인물 사진열전
         영퀴방 초보VS고수
         좋은극장 추천하기
     회원광장    
         회원 출근방
         회원 질문방
         회원 이야기방
         회원 사진방
         끝말 놀이방
         재밌는 유머방
         회원 직거래장터
     IDISK 광장    
         DVD원본소스.정보
         애니감상실....정보
         드라마감상실.정보
         클럽영화....요청방
         IDISK 통합게시판
     자막/유틸    
         영화관련유틸
         영화 포스터
         영화 자막실
         애니 자막실
         드라마,기타자막
     스텝광장    
         스탭 공지사항
         스탭 영화작업실
         스탭 출근방
         러브시네마 작업실
         클럽자료 보관실
7,133
24,509
81,076
42,678,522
  [★★★★★] '블레이드 런너'~ 오랜만에 다시 꼼꼼히 보니..
  글쓴이 : 파치노     날짜 : 09-09-17 21:05     조회 : 3475     추천 : 0    
한때 각종 사이트 및 PC통신(!)에서 '데커드' 혹은 'Deckard'라는 닉네임만
썼을 정도로 주인공 '데커드'는 이상하게(?) 예전부터 애착이 많이 가는
캐릭터였는데요.. OST CD도 사서 아직 갖고 있구요..

우연히 이 영화를 실로 오랜만에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이 영화는 원래 암시나 상징 같은 것들이 곳곳에 많이 배치되어 있는 걸로 알고
있기에 이번에는 좀 꼼꼼히 보았습니다..
워낙 유명한 영화이기에, 이 글은 이번에 새롭게 깨달은(?) 부분이나 이 영화에
대한 몇 가지 쟁점 위주로 써 내려가고 싶네요..


1.이 영화가 주는 메시지는 과연 무엇?
 - 이 영화를 좋아하지만, 사실 이 영화가 주는 심오한 메시지는 무엇인지 정확히
  몰랐고, 후련하게 설명해주는 영화평론가 글도 사실 못 본 것 같습니다..
  물론 영화에 대한 제 식견이 짧은 것이 가장 큰 이유이겠지만...

    이번에 영화 보면서 특히 주목이 갔던 장면은 로이가 마지막에 데커드에게
  죽음의 공포 속에 사는 기분이 어떠냐고 묻는 장면이랑, 레온이 데커드를 잡아
  패면서(ㅎ..) 역시 죽음의 공포 속에 사는 기분 어떠냐고 묻는 장면..
    데커드를 죽음의 공포 속에 실컷 몰아놓고서는 끝에 살려주는 로이를 보면서
  극한 상황에서도 휴머니즘을 지킬 수 있는지 사람들에게 묻는 건 아닌가 하는
  이전과는 좀 다른 생각도 들더군요..

    로이가 마지막에 데커드를 죽음의 공포 속에 몰아놓으면서, 아이러니(?)하게
  도 데커드에게 일종의 유대감(?),동질감(?)을 느꼈다고 생각되네요.. (데커드
  가) 죽음의 공포를 비록 나중에라도 충분히 경험했으니, 이미 죽음의 공포
  속에 살고 있던 로이는 충분히 데커드에게 그런 느낌 가졌을 듯한.. 특히,
  죽기 직전 데커드를 보고 마치 달관한 표정으로 씨익 미소짓는 모습은 '압권'
  이란 생각마저 들더군요.


2. 데커드는 과연 레플리칸트인지?
 - 가장 논쟁이 많았던 부분인 듯.. 네이버 검색해보니, 리들리 스콧 감독은
  이미 레플리칸트가 맞다고 선언(?)했지만, 해리슨 포드가 오히려 아니라고
  반박했다네요..ㅎ.. 그런데 데커드를 레플리칸트라 가정하고 각 장면장면
  이해하는 것이 왠지 더 자연스러운 듯한 느낌.. 인간의 감정과 닮았지만,
    그 외 부분은 떨어지는 '블레이드 런너'의 역할만 수행하게 프로그램된
  오래된 모델이라면..? 브라이언 반장의 협박(?)에 꼼짝 못하는 장면도
  그렇구요.. 사실 레이첼이나 로이 일당(?)보다도 감정적으론 더 메말라 있는
  것 같지 않나요? 레이첼을 만나서 그나마 인간적인 면이 일깨워진..
  물론, 그동안 데커드에 애착갖고 있던 저로서는 그가 인간이면 좋겠지만요..ㅎ


3. 라스트 신에서 데커드는 레이첼을 '제거'할 것인지?
 - 데커드의 아파트에서 나올 때 넘어진 종이학을 보면, 개피가 다녀간 걸 암시
  하는 것 같은데요..(개피도 '블레이드 런너'라고 예전에 어디서 들은 것
  같습니다..  실제 브라이언 반장이 개피에게 데커드의 솜씨를 좀 배우라고
  말하는 장면도 있었구요..) 어쨌든, 데커드가 종이학을 집어들때
  '그 여자 죽게 되어서 안됐어..하긴 뭐 누군 영원히 사나?'
  라고 개피가 말하는 장면을 떠올리면서 씨익 웃고 고개를 끄덕이잖아요? 
  이 장면도 은근히 관객에게 퀴즈 내는 것 같다는..

    이 라스트 신은 그냥 레이첼과 같이 도망가는 걸로만 들은 것 같은데,
  예전부터 '제거'되는 거 아닌지 의문이 갔던 부분..



이 외에도 개인적으론 새롭게 보게 됐던 부분이나 장면들이 몇 군데 있지만, 글이 넘 길어질 것 같아 이만 줄입니다..


게시물 1,002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별점주기 평론가가 되어 영화평과 함께 별점도 주세요. (1) 러브시네마 09-29 44169 2
1,002 ★★★★ 팬도럼~ 파치노 12-03 3512 0
1,001 ★★★★★ '블레이드 런너'~ 오랜만에 다시 꼼꼼히 보니.. 파치노 09-17 3476 0
1,000 남주기 아까운 그녀 (Made Of Honor, 2008) 이영진 09-21 3588 0
999 인세니테리움 싸이언 08-31 4755 0
998 ★★★ 헬보이2 싸이언 08-29 3618 0
997 ★★★★ 용서받지 못한자.. (3) 파치노 08-17 3314 0
996 ★★★★ 월E 낙화유수 08-15 3056 0
995 ★★★★★ 추격자 (1) 싸이언 08-06 3295 0
994 REC (2) 싸이언 08-06 3148 0
993 ★★★★★ 핸콕 싸이언 08-06 3247 0
992 ★★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을 본후... (4) 나뭇꾼 07-20 2960 0
991 ★★★★ 안드로메다 스트레인.. 파치노 07-13 5364 0
990 ★★★ 스피드 레이서 감사합니다 07-13 3083 0
989 ★★★★ 맨 프롬 어스 버그엔터 07-08 5325 0
988 ★★★★ 추격자.. (3) 파치노 07-05 3249 0
987 ★★★★ GP506.. 파치노 06-25 3445 0
986 ★★★★ ★★★★ 버킷리스트 ★★★★ 버그엔터 06-24 3501 0
985 머쉰걸 (1) 싸이언 06-14 3538 0
984 ★★★★★ "쿵푸 팬더"를 보고 (2) 에디야 06-07 3016 0
983 ★★★★★ 데어 윌 비 블러드 시컬 05-25 4593 1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관리자 러브시네마



  < 게시판 포인트 점수 안내 >  글읽기 +1포인트 | 코멘트쓰기 +10포인트 | 평쓰기 +100포인트
  < 게시판 등급별 권한 안내 >  글읽기 비회원부터 | 코멘트쓰기 회원모두 | 평쓰기 단역이상

 
  Copyright ⓒ http://lovecinema.co.kr All rights reserved. | 해상도 1152 X 864 최적화 | 제휴*동맹문의 Since July. 07. 2002 회원탈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