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광장    
        클럽 공지사항
        클럽 질문모음
        클럽 설문조사
        클럽 이벤트
        클럽 정모안내
        레코딩/디빅가이드
     등업광장    
         클럽소개/등업방법
         단역배우 등업신청
         한글별명 변경신청
         조연배우 등업신청
         주연배우 등업신청
         클럽스탭 신청하기
     영화광장    
         영화정보&릴정보
         국내외 박스오피스
         개봉예정작 소개
         영화관련 설문조사
         영화이슈 토론방
         내인생 최고의영화
         개봉영화 관람후기
         나도영화 평론가
         추천/비추 한마디평
         인상깊은 장면/대사
         영화인물 사진열전
         영퀴방 초보VS고수
         좋은극장 추천하기
     회원광장    
         회원 출근방
         회원 질문방
         회원 이야기방
         회원 사진방
         끝말 놀이방
         재밌는 유머방
         회원 직거래장터
     IDISK 광장    
         DVD원본소스.정보
         애니감상실....정보
         드라마감상실.정보
         클럽영화....요청방
         IDISK 통합게시판
     자막/유틸    
         영화관련유틸
         영화 포스터
         영화 자막실
         애니 자막실
         드라마,기타자막
     스텝광장    
         스탭 공지사항
         스탭 영화작업실
         스탭 출근방
         러브시네마 작업실
         클럽자료 보관실
31,331
35,047
81,076
47,262,523
  [★★★★] 용서받지 못한자..
  글쓴이 : 파치노     날짜 : 08-08-17 15:43     조회 : 3558     추천 : 0    
대한민국 남자라면 거의 다 가는 군대의 실상에 대해
이렇게 직접적으로 다룬 영화가 여지껏 또 있었나 싶네요..

자대배치받고, 짬밥 먹어가면서 변해가는 과정, 그리고
소대내 위계질서, 따로 얼차려 주는 것 등이 사실적으로 느껴지네요..

줄거리를 대강 서술해 보자면..
명문대 출신의 갓 재대배치받은 B는 불합리한 군대풍토에 강한 불만을
가지는데, 마침 소대 내의 실세인 A병장(하정우)이 자신의 중학교 때
친구인지라, 신병때부터 군생활 편하게 합니다..

하지만, B가 A의 비호아래 이등병답지 않은 행동들을 일삼는 것에 대한
소대원들의 불만이 계속 커져만 가고,(A눈치 보느라 B를 못 건드리는것 뿐..)
 그러는 와중에 어느덧 A는 제대합니다..
홀로 남은 B는 살기 위해(?) 고참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를 스스로
터득해가고..
그리고, 그 사이에 들어온 B의 후임이자 부사수..
착하지만, 심약하고 어리버리한 B의 부사수는 나중에 영화 전개의
절정을 책임(?)집니다..

후반부에 군대 3대(?)가 나란히 앉아서 뒷모습만 비춘채 얘기나누는
모습은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

주인공 A의 군시절 모습과 제대 후의 판이하게 달라진 모습을
같이 볼 수 있었던 것도 맘에 듭니다..
주인공A, 하정우의 카리스마 넘치는 이른바 'A급 전투력' 연기와
그와 대비되는, 여자친구도 만나고 먹고 살기 바쁜 한층 누그러진
제대 후 모습 역시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다만, 주인공 친구인 B의 막판 극단적인 선택은 좀 작위적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네요.. 하지만,뭐 직접적인 그런 경험 없는 이상은 그
죄책감이 얼마나 클지는...

군대 갔다온지 꽤 된 분들에겐 군 시절의 추억(?)을, 아직 안 간
분들에겐 군생활 예습(?)을, 가족,남자친구 등을 군대에 보낸 여성
들에겐 군대 실상을 느끼게 해 줄 영화 같습니다..
다만,이미 복무중이거나 갓 제대한 분들은 아마 별로 보고 싶은 맘
안들 것 같습니다..ㅋ..
자식이 이미 군대에 있거나, 장차 군대 보내야 될 어머니들이라면
보지 말아야 할 영화가 아닌가 싶습니다..ㅎ..

끝으로, 누군가, 평소엔 안 그러던 사람이, 갑자기 전혀 다른 거친
모습을 보인다거나, 자꾸 귀찮게 한다거나 할 때에는 뭐라 그러지
말고 차분히, 인내심을 갖고 그 사람의 고민이나 속내를 들어 줄
필요가 있을 듯..

사이토
  08-08-20 08:57
그 심약하고 어리버리한 졸병이 영화의 감독이라죠 ㅎㅎ

싸이언
  08-08-26 22:45
본 지 꽤 된 영홥니다.
하정우의 리얼한 연기 인상적이었고,
가수 출신 연기자(김정훈이였던가..^^?)또한 그닥 나쁘진 않았었던 것 같네요.
신랑이랑 오손도손 군대얘기 부연설명 곁들이면서 봤더니 참 맛깔나던 영화였지 싶네요.

파치노
  09-09-17 19:29
근 1년 만에 댓글 다는 것 같네요.. ㅎ..
그 심약한 후임이 감독이었다니.. 헐..
B가 김정훈이라면 그 UN출신 김정훈 말하는 건가요? 설대 나왔다는..?
음.. 어쨌든 흥미로운 사실이네요~ ㅎ


게시물 1,002건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별점주기 평론가가 되어 영화평과 함께 별점도 주세요. (1) 러브시네마 09-29 50240 2
1,002 ★★★★ 팬도럼~ 파치노 12-03 3815 0
1,001 ★★★★★ '블레이드 런너'~ 오랜만에 다시 꼼꼼히 보니.. 파치노 09-17 3815 0
1,000 남주기 아까운 그녀 (Made Of Honor, 2008) 이영진 09-21 3857 0
999 인세니테리움 싸이언 08-31 5087 0
998 ★★★ 헬보이2 싸이언 08-29 3924 0
997 ★★★★ 용서받지 못한자.. (3) 파치노 08-17 3559 0
996 ★★★★ 월E 낙화유수 08-15 3337 0
995 ★★★★★ 추격자 (1) 싸이언 08-06 3556 0
994 REC (2) 싸이언 08-06 3453 0
993 ★★★★★ 핸콕 싸이언 08-06 3551 0
992 ★★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을 본후... (4) 나뭇꾼 07-20 3254 0
991 ★★★★ 안드로메다 스트레인.. 파치노 07-13 5634 0
990 ★★★ 스피드 레이서 감사합니다 07-13 3359 0
989 ★★★★ 맨 프롬 어스 버그엔터 07-08 5601 0
988 ★★★★ 추격자.. (3) 파치노 07-05 3513 0
987 ★★★★ GP506.. 파치노 06-25 3703 0
986 ★★★★ ★★★★ 버킷리스트 ★★★★ 버그엔터 06-24 3770 0
985 머쉰걸 (1) 싸이언 06-14 3813 0
984 ★★★★★ "쿵푸 팬더"를 보고 (2) 에디야 06-07 3287 0
983 ★★★★★ 데어 윌 비 블러드 시컬 05-25 4953 1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관리자 러브시네마



  < 게시판 포인트 점수 안내 >  글읽기 +1포인트 | 코멘트쓰기 +10포인트 | 평쓰기 +100포인트
  < 게시판 등급별 권한 안내 >  글읽기 비회원부터 | 코멘트쓰기 회원모두 | 평쓰기 단역이상

 
  Copyright ⓒ http://lovecinema.co.kr All rights reserved. | 해상도 1152 X 864 최적화 | 제휴*동맹문의 Since July. 07. 2002 회원탈퇴